무제 문서
 
 
Untitled Document
무제 문서
무제 문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 2010-08-24
제 목 <보도-장애인생활신문>인천산재병원 '장기 환자 치료종결' 논란

내 용

인천산재병원 '장기 환자 치료종결' 논란
산재장애인단체, “주치의가 소견서 거부하고 치료중단 통보” 반발

 

편집부 webmaster@handicapi.com

 

 

 공단측 “환자와 주치의 간 문제”…병원차원의 조치 아니라고 해명

 

전국산재장애인단체연합회는 지난 16일 인천산재병원 정문 앞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인천산재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장기 산재환자들의 치료종결 조치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연합회에 따르면 올해 초 근로복지공단 직영으로 운영되기 시작한 이후 인천산재병원이 장기간 산재보험급여로 치료를 받아오던 환자들을 대상으로 주치의가 진료계획서 작성을 거부하고 환자들에게 치료 중단을 통보했다는 것.

전국산재장애인단체연합회 권수명 총재는 “하반신 마비로 수년간 병원을 다니고 있는 산재장애인에게 병원은 치료 종료를 통보했다. 신경인성방광염 등 합병증을 앓고 있어 하루라도 약 복용을 하지 않으면 안되는 환자에게 의사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더 이상 소견서를 써 줄 수 없다고 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채종걸 상임대표는 연대발언을 통해 “조기종결과 강제치료 종결은 불행과 장해를 극복하고 치료와 재활에 몰두하고 있는 산재노동자들의 한 가닥 희망의 싹마저 난도질하고 마지막 남은 자활의 불씨에 찬물을 끼얹는 무분별하고 몰상식한 행위”라고 강조했다.

연합회 관계자는 치료종결 처리가 되면 산재환자는 앞으로 산재보험으로 치료를 받지 못해 자부담으로 치료를 받아야 하며, 대부분의 환자들이 250만원 안팎의 보험금을 받아 생활을 하면서 치료까지 받아야 하는 이중고를 겪게 된다고 말했다.

연합회는 산재환자 강제종결 조치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산재환자가 양질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적의 진료환경을 만드는데 앞장 설 것을 촉구했다.

전국산재장애인단체연합회 민동식 회장은 “현재 산재환자들의 인감증명서를 첨부해 의무기록의 열람을 위임받는 중이며, 의무기록 중 중요부분을 발췌해 병원장과 대면을 준비 중이고 빠른 시일 내에 근로복지공단본부 담당 국장, 이사와의 청문회 자리도 계획 중”임을 밝혔다.

한편 근로복지공단 병원경영부 관계자는 “산재환자의 상태, 요양 여부는 주치의의 진료권에 관한 문제이며, 산재보험환자로 지속적인 치료 여부는 어느 누구도 개입할 수 없는 의사의 순수한 소견”이라며, “현재 불만을 토로하는 산재환자들의 문제도 주치의와의 관계에서 출발된 문제”라고 말해 이번 문제가 병원차원의 조치가 아님을 밝혔다. <황혜선 기자>




No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2 <보도-장애인생활신문>인천산재병원 '장기 환자 .. 관리자 2010-08-24 7302
41 <보도-인천일보> "산재노동자 치료권리 침해" 관리자 2010-08-24 6867
40 <보도-경인일보> 산재환자 강제종결조치 중단하.. 관리자 2010-08-18 5593
39 <성명서>산재병원규탄 관리자 2010-08-10 4850
38 <성명서>산재단체의 허와 실 관리자 2010-05-19 6489
37 <성명서>산중련 탈퇴 성명서 관리자 2010-05-11 3457
36 <보도-프라임경제>'얼렁뚱땅 공청회' 언제까지.... 관리자 2009-08-19 4003
35 <성명서>이명박 정부와 보험재벌은 산재보험 민.. 관리자 2009-08-12 4317
34 <성명서>산재보험 민영화 논의 즉각 중단하라 관리자 2009-08-13 3658
33 <보도-한국경제>산재보험, 누구를 위한 민영화인.. 관리자 2009-08-13 3656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