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 2010-06-25
제 목 <2010년 6월호>전기원 노동자, 한 달 평균 2명 산재사망

내 용

 

전기원 노동자, 한 달 평균 2명 산재사망

건설노조 "정례협의체 구성하라" … 한전, 면담 거부


최근 전기원 노동자의 산재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건설노조(위원장 김금철)가 한국전력공사에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노조는 지난 8일 서울 강남의 한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전의 안전 불감증으로 전기원 노동자들이 죽어 가고 있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는 정례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희덕 민주노동당 의원실이 최근 입수한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08년부터 현재까지 전기원 노동자 50명이 작업 중 숨졌다. 한 달 평균 2명씩 산재로 사망하는 셈이다.


현장에서 배전협력업체의 미신고로 은폐되는 사고를 감안하면 사망자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봇대 등 한전 설비에 이상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할 경우 한전이 시스템으로 안전사고를 감지할 수 있지만 그 밖의 사고는 협력업체들이 입찰 불이익을 우려해 신고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현장 노동자들 또한 소속 업체가 공사를 따내지 못하면 실업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안전 문제를 공론화할 수가 없는 구조다.


노조는 "배전현장 내 안전사고의 근본 원인은 한전의 민영화 방침에 따른 예산과 보유인원 축소에 있다"며 "아웃소싱한 배전협력업체에 안전문제를 떠넘기다 보니 현장에서는 안전수칙지침이 무력화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윤경식 노조 전기분과 위원장은 "노동자들은 목숨을 담보로 일하는데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한전은 책임을 방기한 채 직접고용당사자가 아니라며 면담조차 거부하고 있다"며 "한전은 노동자들과 정례협의체를 구성해 은폐된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조는 기자회견 후 한전의 항의방문을 통해 면담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No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6 <2010년 6월호>"화물운송용역 계약 화물운전자도.. 관리자 2010-06-25 2933
245 <2010년 6월호>부인 태우고 운전하다 교통사고 .. 관리자 2010-06-25 2208
244 <2010년 6월호>전기원 노동자, 한 달 평균 2명 .. 관리자 2010-06-25 2143
243 <2010년 6월호>산재보험법 관련 2010년 고시내용.. 관리자 2010-06-25 2169
242 <2010년 5월호>제6회 순직산재노동자합동추모제 .. 관리자 2010-05-25 2408
241 <2010년 5월호>성명서 관리자 2010-05-25 2308
240 <2010년 5월호>산업재해 사망자 10명중 4명이 55.. 관리자 2010-05-25 2957
239 <2010년 5월호>감사원 “근로복지공단, 산재 조.. 관리자 2010-05-25 2448
238 <2010년 5월호>개정 산재법 시행…산재 불승인 .. 관리자 2010-05-25 2418
237 <2010년 5월호>1분기 사고성 사망자 9.7% 감소, .. 관리자 2010-05-25 2032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